메뉴바로가기

본문 내용으로 바로가기 메뉴으로 바로가기
We always share dongah’s news and stories
회사의 소식과 이야기를 빠르고 정확하게 전해드립니다
홈아이콘 Home > 홍보센터 > 회사소식

회사소식

[소식] 폭염속 현장 근로자들 건강·안전관리 종합대책 시행
등록일자2018-08-08 조회132

SM그룹 건설부문, 폭염속 현장 근로자들 건강·안전관리 종합대책 시행

박상일 기자

입력 2018-08-07 13:56:48

sm_폭염대책.jpg


SM그룹 건설부문 직원들이 건설공사 현장에서 무더위 속에 근무하고 있는 근로자들에게 얼음물 등을 제공하면서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SM그룹 제공


SM그룹(회장 우오현) 건설부문이 기록적인 폭염 속에서 무더위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건설현장 근로자들의 안전과 건강관리에 팔을 걷어붙였다.  

SM그룹 건설부문은 건설현장에 무더위 쉼터 및 휴식시간제 운영, 폭염경보시 외부작업 자제, 폭염 안전용품 착용, 여름 보양식 및 음료 제공 등 폭염 대비 종합안전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SM그룹에 따르면 건설부문 계열사인 우방은 각 현장별로 식염포도당과 음료수, 구급함 비치는 물론 대형 선풍기와 이동식 휴게시설 등을 설치하고 안전교육장도 근로자 쉼터로 상시 개방했다. 특히 현장 곳곳에 제빙기를 설치해 근로자들이 언제든지 얼음찜질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동아건설산업은 온열질환 예방교육과 함께 작업 시작 전 근로자의 건강상태를 면밀히 체크하는 한편 휴게쉼터 청소 및 방역 강화 등 위생에도 신경 쓰고 있다. 또 현장별 특성을 고려해 제빙기 설치, 40분 작업 후 20분 휴식, 파라솔 및 샤워시설 설치, 식음료 비치 등 근로자 안전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

경남기업도 각 현장별로 폭염특보 발령시 50분 작업 후 10분 휴식을 기본으로, 현장상황에 따라 시간당 15~20분 휴식(현장 점검 및 순찰시 식염사탕 지급)을 준수토록 하고 있다. 동시에 가장 무더운 시간대인 오후 2시~5시에 추가 휴식시간을 제공하고, 일 최고 기온이 35도를 넘으면 외부작업을 중지하고 있다. 만약의 사고에 대비해 단독작업을 제한하고, 기온변화에 따라 점심시간 연장과 탄력 및 단축 근무 등을 시행하고 있다. 

SM상선 건설부문은 쉼터 내부에 선풍기와 침대 등을 설치해 근로자들의 건강관리를 지원하고 있으며, 야외작업 근로자들에게는 아이스 조끼와 쿨스카프, 쿨토시 보냉 물통 등을 지급하고 있다. 특히 온열질환 발생 위험이 높은 공종은 별도로 특별관리하고 있으며, 낮 온도가 30도 이상으로 올라가면 점심시간 후 1시간 동안 오침도 실시한다. 또한 각 현장 안전보건관리자들은 매일 오후 1시~3시 근로자의 건강상태를 체크하고, 이상 징후를 보인 근로자는 휴식이나 귀가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삼환기업은 평소 근로자들의 체온 및 혈압측정 등 건강상태 모니터링을 철저히 실시하고, 작업장 내 송풍기와 대형 선풍기를 설치해 온열질환에 대비하고 있다. 또한 폭염 경보시 오후 1시~4시까지 '히트 브레이크(Heat Breake)제'를 운영해 외부 고소작업 전면 중지, 생수·빙과류 제공, 아이스 조끼·쿨 스카프·안전모 땀 흡수대 제공 등을 진행중이다.  

태길종합건설과 대림종합건설도 혹서기 근로자들에게 개인 보호장구를 지급하고, 일정수준 이상의 폭염시 탄력근무를 시행하거나 현장작업을 최소화하는 등 현장근로자들의 건강보호에 힘쓰고 있다.

    
SM그룹 건설부문 관계자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도입해 무더운 여름을 건강하게 날 수 있도록 현장 근로자들의 안전과 건강관리에 각별한 신경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박상일기자 metro@kyeongin.com